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말바꾸기’ 공격… 윤 “한입으로 두말 안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이북5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이북도민·탈북민 신년하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설 연휴를 앞두고 각 지역구에 내려가 선거운동을 하게 될 당 소속 의원들과 원외 위원장들에게 총력전을 당부했다.

윤 후보는 26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당협위원장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3월 9일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정권교체를 이루고, 우리 국민을 살리고, 대한민국을 살립시다”며 “오직 국민만 보고 일하는 국민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중심제의 이 나라를 국민 중심제로 운영하겠다”며 “대통령부터 바뀌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문재인정부와 여당을 겨냥해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그는 “철 지난 이념에 얽매여 시장을 무시하고 진영 논리로 국민을 편 가른 민주당 정권, 매번 말을 바꾸며 국민을 속이는 민주당 후보를 우리 국민께서 신뢰하실 수 있겠나”라고 성토했다.

이어 “민주당 정권에 실망하신 국민께서 아직 마음을 정하고 계시지 못한 분들도 많이 있다”며 “우리가 한층 더 낮은 자세로 국민께 다가가고 국민의 삶을 더 살뜰히 챙기길 원하고 계신다”고 당부했다.

윤 후보는 국회의원들과 당협위원장들을 향해 “한분 한분이 윤석열이고, 한분 한분이 대통령 후보라는 마음으로 지역 곳곳을 국민들의 삶의 현장을 누벼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국민들께 약속드렸던 공약이 정치적 구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개개인의 삶에 실질적인 변화와 희망이 될 것이라는 확신을 국민께 심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윤석열은 약속을 반드시 지킨다’고 말씀해주시길 부탁한다”고 했다. 또 “‘윤석열은 정직한 사람이다, 한 입으로 두말하지 않는다’는 말씀을 전국 곳곳에 계신 국민께 꼭 전해달라”고 언급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구사하는 ‘유연성’ 전략을 ‘말 바꾸기’나 ‘거짓말’로 규정하며 맞받아치고 있다. 윤 후보의 이번 발언은 이러한 비판의 연장선으로도 볼 수 있다.

윤 후보는 “3월 9일(대선일)은 국민을 살리고 대한민국을 살리는 날이다. 거짓과 위선, 불공정과 반칙, 부정부패와 비리가 이 나라 어느 곳에도 얼씬도 하지 못하게 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