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디도스 추정 사이버 공격 받았다…6시간 인터넷 마비

로이터, 영국 인터넷 보안 연구원 말 인용 보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북한이 26일 오전 사이버 공격을 받아 인터넷 통신망이 마비된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는 영국 인터넷 보안 연구원 주나드 알리의 말을 인용해 이날 오전 북한에 디도스 공격으로 추정되는 사이버 공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알리는 “6시간동안 북한의 모든 온라인 트래픽이 다운됐다”고 전했다.

디도스 공격은 동시에 하나의 서버가 감당할 수 없는 많은 양의 트래픽을 순간적으로 일으켜 서버를 마비시키는 사이버 공격이다. 지속적인 서비스 운영이 이뤄져야 하는 관공서 웹사이트 등은 몇시간만 마비돼도 치명적 피해를 일으킬 수 있다.

북한의 인터넷과 이메일 서버를 감시하는 알리는 “북한의 IP주소에 연결을 시도했을 때 데이터를 북한으로 전송하는 것이 불가능했다”며 “한 서버가 일정 기간 동안 오프라인 상태가 되는 경우는 있을 수 있지만, 인터넷 전체가 접속 불가능 상태가 되는 건 흔치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로이터는 “공격 몇 시간 후 이메일에는 접속할 수 있었지만 북한 외무성, 고려항공, 북한 정부 공식 포털인 내나라 등 일부 기관의 개별 웹사이트는 여전히 접근이 불가능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에선 지난 14일에도 디도스 공격으로 추정되는 네트워크 장애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에도 북한 내 모든 이메일과 웹사이트, DNS서버의 접속이 끊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건이 중대한 기술적 실수로 인한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 서버를 표적으로 한 공격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