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첫 4자 토론’ 이르면 31일… 尹측 “서두를 것 없어”

방송3사, 공문 보내 제안
국민의힘 제외 3당 “31일 희망”

국민일보DB

대선 후보들의 첫 TV토론이 4자 토론 방식으로 설 연휴 기간인 오는 31일 또는 연휴 직후인 2월 3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국민의힘, 안철수 국민의당, 심상정 정의당 후보 4명이 참여하는 다자 TV토론이다.

지상파 방송 3사는 26일 오후 여야 4당에 공문을 보내 대선 후보 합동 초청 토론회를 제안했다. 선택지는 오는 31일 또는 2월 3일이다.

방송 3사는 이를 논의하기 위한 룰미팅 일자로 28일을 제시했다. 또 오는 27일까지 토론 출연 여부와 대체 가능한 날짜를 알려 달라고 각 당에 요청했다.

이에 따라 여야 4당은 실무협상 및 방송사와의 협의에 착수할 전망이다. 대부분 가장 빠른 31일을 선호하는 분위기다.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은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이재명 후보는 방송 3사 4자 토론 초청을 수락한다”며 “두 일정 모두 참여가 가능하나 31일에 성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국민의당도 입장문을 내고 “4자 TV토론을 즉시 추진할 것을 요청한 안철수 후보의 제안을 받아들여 준 방송 3사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방송사에서 제안한 모든 날짜에 참여 가능하며 가급적 빠른 날짜인 31일에 토론회가 열릴 수 있길 희망한다”고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리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간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심문기일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도 “심상정 후보는 제안해준 일정 모두 가능하며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빠를수록 좋다는 입장”이라며 “가급적 설 연휴 기간인 31일에 토론회가 열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을 제외한 3당 모두 사실상 오는 31일로 의견을 모은 것이다. 국민의힘도 다자토론에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앞서 언론 공지를 통해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다자 토론도 관계없다. 여야 협상을 개시토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다만 국민의힘은 오는 27일로 예정된 방송사 답변 데드라인까지 숙고의 시간을 갖겠다며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구체적인 토론회 일시와 관련해선 입장을 유보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인 성일종 의원은 “특별히 서둘러 결정할 이유는 없지 않으냐”면서 “앞으로 이틀간 4당 대표단들끼리 만나 늦지 않게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앞서 양당 후보만 참여하는 일대일 토론(1월 30일 혹은 31일)을 추진했다. 하지만 이날 법원이 국민의당과 정의당의 가처분 신청을 잇달아 받아들이며 무산되자 다자토론 협의로 돌아섰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