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술인에 ‘조국 대통령 되나’ 의혹…尹측 “물어본들 무슨 문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이북5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이북도민·탈북민 신년하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가 유명한 역술인과 통화하는 도중 윤 후보가 수화기 너머로 “조국 대통령 되는지 물어봐”라고 말했다는 주장이 나오자 윤 후보 측에서는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반응과 함께 “물어본들 무슨 문제냐”는 반박이 나왔다.

윤희석 국민의힘 선대본부 상임공보특보는 26일 저녁 YTN ‘뉴스가 있는 저녁’에서 이같이 말하며 해당 발언이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크게 문제 될 것은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앞서 YTN 등은 유명 역술인 서대원씨가 윤 후보가 검찰총장이 되기 전인 2019년 2월 윤 후보 부부와 직접 만나고 이후 김씨와 통화한 사실이 있다고 보도했다.

서씨의 주장 중 특히 이목을 끈 대목은 윤 후보가 수화기 너머로 “조국이 대통령 되는지 물어봐”라고 김씨에게 말하는 것을 들었다는 내용이다.

윤 특보는 우선 “김건희 대표하고 통화 중에 뒤에서 윤석열 총장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조국이 대통령 되는지 물어봐, 이렇게 들었다고 말씀하시는 것”이라며 주장 자체의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취지로 말했다.

아울러 “그 당시에 조국 전 수석이 대통령이 되는지 여부에 대해서 누구에게 물어봤다고 한들 그것이 무슨 문제가 되느냐”며 “뭔가 무속 프레임을 씌우기 위한 그런 의도를 가진 질문으로 들린다”고도 말했다.

윤 특보는 또 “일반인들도 예를 들어서 이번 대선과 관련해서도 누가 되는 걸까? 대통령이 누가 된대? 누구한테 물어봤어, 누구래. 이렇게 흥미를 가지고 물어볼 수도 있는 일이지 않으냐”며 윤 후보가 실제 그런 질문을 했더라도 문제 될 소지는 없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