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李 “네거티브 중단” 90분 뒤…‘김건희 녹취’ 튼 與의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 사진)과 민주당 김용민 의원. 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일체의 네거티브를 멈추겠다”고 선언한 지 불과 90분 만에 국회에서 여당 의원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이른바 ‘김건희 녹취록’을 재생하는 일이 벌어졌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의 새빨간 거짓말이 입증된 것”이라고 반발했다.

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장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와 유튜브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씨의 통화 녹음을 재생한 뒤 “김씨가 ‘한동훈 검사한테 전달하겠다’고 얘기하는데 이는 수사 지휘한 게 아니냐. 한동훈 검사 지금 재직 중인데 법무부에서 지금 확인 못하냐”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했다.

또 김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에 연루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통화 녹음 관련 보도와 윤 후보의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영상도 화면에 띄웠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격화되는 공방에 국민의 걱정이 많은 줄 알고 있다. 민주당이 먼저 내려놓겠다”면서 야당에 네거티브 중단 동참을 요구했다. 그런데 약 1시간반 만에 이를 어기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후보와 당의 행동이 각각 다르다고 비판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후보가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한 지 90분도 안 돼 네거티브가 재개됐다”며 “이 후보는 그간 ‘나는 네거티브 안 한다’고 말하며 뒤로는 민주당 의원들을 동원해 왔다. ‘네거티브’를 안 해왔다면서 새삼 무엇을 중단한다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네거티브를 중단하고 민주당을 바꾸겠다는 이 후보의 새빨간 거짓말이다. 선거용 ‘눈속임’이고 ‘쇼’라는 게 90분 만에 입증된 것”이라며 “이제 정말 이재명 후보의 진심을 모르겠다. 무슨 말을 해도 믿을 수가 없다. ‘네거티브 중단쇼’ 하지 말고 원래 하던 대로, 살던 대로 하시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한편, 이 후보 역시 네거티브 중단 선언 이후 2시간여 만에 “리더가 주어진 권한으로 술이나 마시고, 자기 측근이나 챙기고” 등의 ‘네거티브’ 발언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 고양시 화정역 문화광장 연설에서 “역사를 되돌아보니 국가의 최종 결정권을 가진 국가 지도자, 리더가 선의를 갖고 일하면 나라가 통째로 바뀌더라”며 “리더가 주어진 권한으로 술이나 마시고, 자기 측근이나 챙기고, 게을러서 다른 사람에게 맡기니 환관 내시들이 장난을 치고, 어디 가서 이상한 짓이나 하면 나라가 어떻게 됐나. 이런 나라는 망했다”라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