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건희, 이미 등판한셈…오히려 김혜경이 뉴스 안나와”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프로필이 등록되면서 김씨의 공식 등판이 머지않았다는 전망이 나온 데 대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사실상 이미 등판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26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김씨 등판 움직임이 있다고 하더라’는 진행자의 언급에 “김씨 소재로 한 이야기가, 뉴스가 얼마나 많은가. 내용적으로 이미 등판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과(기자회견으로) 얼굴도 나왔고, 사진이 나와서 돌아다니고 있다”면서 김씨가 매일 국민에게 얼굴을 보이고 있는 것과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지금 김씨는 매일 뉴스에 나오고 실제 등판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배우자(김혜경씨)는 뉴스에 잘 안 나와 일반 국민은 오히려 민주당 후보자가 등판 안 했다고 느낄 것”이라며 “김씨가 이미 내용적으로 등판해 있기 때문에 언제 나와도 자연스러운 상황”이라고도 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 캡처

앞서 지난 24일 밤부터 김씨의 프로필이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노출되기 시작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내에서는 김씨 등판 시점을 두고 다양한 의견이 오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는 전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정책 발표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아내에게) ‘프로필을 네이버에서 그냥 올려준 거냐 아니면 직접 올린 거냐’ 했더니 본인이 직접 올렸다(고 하더라). 그냥 간단하게 올려놨더라. 좀 더 상세하게 올릴 생각이라는 얘기를 저도 막 들었다”고 말했다.

프로필상 김씨의 소속은 주식회사 코바나의 대표이고 직업은 ‘전시기획자’다. 김씨는 경력 사항으로 2009년 9월부터 현재까지 코바나 대표직을 맡고 있다고 기재했고, 2015년부터 4년간 기획한 전시 목록을 첨부했다. 출생, 학력, 배우자 등 정보는 기재되지 않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