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맞이’ 청소한 김용민…“수령님이냐” “한심” 비판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역구에 이재명 대선 후보가 방문한다는 소식을 듣고 당원들과 길거리 청소하는 모습을 SNS에 올린 것을 두고 국민의힘에서 “한심할 따름”이라는 냉소가 나왔다. 누리꾼 사이에서도 “수령님이냐” “군대냐”는 등의 비판이 이어졌다. 김 의원은 현재 해당 게시물을 지운 상태다.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6일 페이스북에서 “지역 내 쓰레기 청소는 존중하지만 그 목적이 이 후보께서 오신다는 것에 한심할 따름”이라며 김용민 의원을 저격했다.

그는 “정치가 국민을 바라봐야지 권력자만 쫓아서 되겠느냐”며 “이것이 이 후보가 말씀하신 대동세상이냐”고 반문했다.

아울러 “민주당의 586이 용퇴하면 무슨 소용이 있느냐”며 “어차피 이들의 앵무새를 자처하고 있는 김용민, 김남국 의원 등이 남아 있는데”라고 비꼬았다.

김 최고위원은 이같이 비판하면서 김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과 사진을 공유했다. 김 의원은 앞서 “이 후보님 남양주 오신다는데, 당원들이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해 함께 청소했다”라며 당원들과 길거리에서 쓰레기를 치우는 사진을 공유했다.

누리꾼들은 이 게시물에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아부가 도를 넘었다. 이재명이 수령님이냐” “여기가 군대냐. 무슨 스타라도 오느냐”는 등의 지적이 이어졌다. 김 의원의 글은 현재 페이스북에서 삭제된 상태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