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학교 교사가 여학생 상습 성희롱”…폰 포렌식 분석


부산의 한 중학교에서 남자 교사가 여학생들을 상습적으로 성희롱을 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이달 초 모 중학교로부터 성희롱과 관련해 수사 의뢰를 받아 전수조사를 벌였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전수조사에서 피해 일부를 확인하고 교사 A씨 소유의 휴대전화 등을 압수해 디지털 포렌식으로 분석 중이다.

피해 학부모들은 교사 A씨가 SNS로 여학생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표현과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세부 수사 사항은 관련 규정 등에 따라 알려줄 수 없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