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입양 진돗개들…겨울날 철교밑 우르르 버려져 [영상]

미국 산타클라리타 도시의 한 철교 밑에 버려진 진돗개들. 틱톡 캡처

미국에서 겨울 날씨에 며칠 동안 밖에 방치된 진돗개 30여 마리가 집행기관에 구조됐다.

27일 미국 라디오 KHTS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에 있는 도시 산타클라리타의 한 철교 밑에 묶여 있는 개 30여 마리가 발견됐다.

비오는 날씨에 해당 철교 밑을 운전 중이던 조니 지딕은 빗속에서 묶인 채 버려져 있는 개들을 발견하고 이를 촬영해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에 올렸다.

지딕은 “첫 번째 모퉁이를 지날 때 두 마리의 개를 발견했는데, ‘왜 비가 오는데 밖에 있는지’ 이상하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산타클라리타 도시의 한 철교 밑에 버려진 진돗개들. 틱톡 캡처

그가 좀더 가까이 다가가보니 많은 개들이 묶인 상태로 쉼터도 없이 더러운 물웅덩이 근처에 방치돼 있었다고 한다.

발견된 개들은 한국 품종인 진돗개의 믹스견이다. 미국 애견협회 ‘미국 켄넬클럽’은 이 개들이 사냥 능력이 좋기로 알려진 한국 품종인 진돗개 믹스견이라고 소개했다. 이 개들은 LA카운티 동물보호소로 보내졌다.

현지 경찰은 “지금까지 21마리의 성견과 10마리의 강아지가 해당 철교 밑에서 발견됐다”며 “이 사건과 관련해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장 쿤(43)을 동물학대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