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상민 “본질없는 586 용퇴? 배아픈데 발등에 소독약”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5선 중진의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이재명 대선 후보의 지지율 정체와 맞물려 송영길 대표가 앞서서 불거진 당내 ‘586 용퇴론’에 대해 “본질적인 걸 내놔야 되는데 변죽을 올리는 것”이라며 “말하자면 배가 아픈데 소화제를 먹어야지 발등에 소독약을 바르면 되겠냐“라고 비판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들에게 앙갚음 하거나 화풀이 용도로 쓴다는 것밖에는 의미가 없다고 본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이 대대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그 변화는 586 용퇴라는 두루뭉술한 것으로 해버리면 실제 그렇게 하지도 못하고 매우 회피적”이라며 “어떤 사람에게 책임을 물으려면 옥석을 가려서 책임의 소재와 경중에 따라야 하지 않겠나”라고 물었다.

그는 “민주당의 내재된 한계가 ‘일색’, 이견이 없는 것”이라며 “그런 문화가 있다 보니 성역화하고 조국 전 법무부장관, 문재인 대통령, 지금은 이재명 후보 이렇게 딱 정해지면 비판같은 것은 있을 수가 없고 하면 역적이고 그러다 보니 국민들에게 맹종처럼 비춰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촛불정국을 거치면서 민주당이 새로운 정치세력을 해줄 것을 기대했는데 그에 못 미치다 보니까, 또는 기존의 정치행태와 다를 바가 없다 보니까 실망이 큰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송 대표를 겨냥해 “자기를 객관화시켜야 한다”며 “586을 싸잡아서 책임을 물으면 달라질까. 당 지도부에 잘못된 길로 이끌었던, 그런 리더십에 오류가 있었던 분이 있으면 책임을 져야한다”고 했다. 이어 “책임은 분명 분명히 따져야지 두루뭉술하게 책임을 지라고 하는 것은 상대방도 수용하기 어렵고 갈등만 크게 유발할 수 있다”며 “(송 대표의 뒤를 따라 불출마하겠다는 사람은) 그다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당내에서) 반향이 없다”고 꼬집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