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정치 이 모양 조국·윤미향 때문만 아냐…586 집단 퇴장해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정치 쇄신을 요구했다.

안 후보는 또 “정치가 이 모양이 된 것은 조국, 윤미향 등 몇몇 사람들 때문이 아니다”며 ‘86(80년대 학번·60년대 생)’ 정치인들의 집단 퇴장을 촉구했다.

안 후보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민주당을 향해 “국회의원 3선 금지 방안으로 동일 선거구에서 국회의원 3선까지만 허용하겠다는데, 그것은 실효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바로 옆 동네로 옮겨서 4선에 도전해 당선되면 아무 상관이 없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국민들에게는 한 도시이지만 자리 나눠 먹는 데 익숙한 정치인들은 같은 도시를 갑과 을 지역으로 나눠서 옆 동네로 가서 당선되면 아무 문제없는 3선 금지 방안은 한마디로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기왕에 한다면 동일 선거구 3선 금지가 아니라 동일 권역 3선 금지로 바꿔야 개혁의 실효성이 있다”며 “광주에서 3선을 했으면 강남에 가서 대구에서 3선을 했으면 구로로 가서 자신의 존재 이유와 경쟁력을 스스로 증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안 후보는 “여당이 정치 개혁 카드를 들고 나온 걸 보면 급하긴 급했나 보다”며 “그러나 지난 4년 반의 과오나 현 여당 후보의 부족한 점을 덮기에는 어림없는 수준”이라고 비꼬았다.

안 후보는 민주당이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때 종로 등 3곳에 후보를 내지 않기로 한 점을 언급하며 “국민의힘도 대구와 서울 서초에 후보를 공천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안 후보는 “재보궐 선거의 원인을 제공한 정당은 무공천은 당연하며 선거 비용은 모두 부담하도록 하고, 국고보조금은 토해내게 해서라도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른바 86(80년대 학번·60년대 생) 정치인의 집단 퇴장도 촉구했다.

안 후보는 “우리 정치가 이 모양이 된 것은 조국, 윤미향 등 몇몇 사람들 때문이 아니다”며 “그 핵심에는 낡은 586 운동권 정치인들이 있다. 이제 586 운동권 정치세력은 과감하게 집단 퇴장을 선언할 때가 왔다”고 주장했다.

조속한 4자 TV토론 개최도 거듭 촉구했다.

안 후보는 선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4자 TV토론과 관련해 “가급적 빨리 하는 게 좋다고 본다. 31일로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국민의힘에서 (날짜를) 말 안 하고 있는데, 빨리 입장을 밝히고 국민이 계속 기다리게 하는 건 도리가 아니다”고 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