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세먼지가 폐암 일으킨다…담배까지 피우면 위험 ↑

대규모 코호트 연구로 확인

비흡연 여성 폐암, 미세먼지가 독립 위험 인자

국민일보DB

미세먼지에 오래 노출되면 비흡연자라도 폐암에 걸릴 위험이 상승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현재 담배를 피우거나 과거 피운 경험이 있으면서 미세먼지에 노출된 사람은 폐암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흡연 여성의 경우 미세먼지와 폐암 발병의 유의한 연관성이 확인됐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도시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정기 검진을 통해 폐 건강을 각별히 챙길 필요가 있다.

서울대병원운영 서울시보라매병원 호흡기내과 이현우 교수 연구팀은 2005~2007년 국민건강검진을 받은 20세 이상 65세 이하 인구 중 서울 등 수도권에 사는 583만 1039명을 2015년까지 추적 관찰해 미세먼지 노출과 폐암 발병 사이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 대상자의 0.6%에 해당하는 3만6225명이 7년의 관찰 기간 내에 폐암을 진단받았는데, 여성의 경우 폐암 발병자 대다수(94.4%)가 비흡연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폐암 발병률은 남녀 모두 현재 흡연자, 과거 흡연자, 비흡연자 순으로 높았다. 미세먼지 농도가 10g/㎥ 증가할 때 현재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1.4배, 과거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1.2배 더 높은 폐암 발병률을 보였다.

흡연 여부 등 혼란 변수를 조정한 다변량 분석 결과 미세먼지 농도와 폐암 발병 사이의 유의미한 연관성이 확인됐다.
남성의 경우 흡연 여부와 관계없이 모든 대상자에서 미세먼지 농도 증가에 의한 폐암 발병 위험도(Hazard Ratio)가 유의하게 상승했다. 특히 여성은 현재 흡연자가 아닌 비흡연자와 과거 흡연자에게서만 유의한 연관성이 확인돼 장기간의 미세먼지 노출이 폐암 발병의 독립적 위험 인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교수는 27일 “그동안 연관성이 있을 것으로만 여겨지던 미세먼지와 폐암 발병 사이의 연관성을 대규모 코호트(동일집단) 연구를 통해 입증해냈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며 “비흡연자라도 미세먼지에 장기간 노출되면 폐암 위험이 유의하게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난 만큼,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도시지역 거주자는 건강검진을 통해 자신의 폐 건강을 주기적으로 검사해 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암학회 국제학술지 ‘암 연구와 치료(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최근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