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총괄선대본부장에 ‘86용퇴’ 우상호…“더 편하게 쇄신”

“선거 D-40, 당 역량 총결집”
“우, 총선 불출마…정치교체 용이”
이재명-송영길 협의로 결정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왼쪽 사진)과 이재명 대선 후보.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27일 선거대책위원회를 이끌 총괄선대본부장에 4선의 우상호 의원을 임명했다.

선대위 공보단장을 맡고 있는 박광온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 의원 임명소식을 전하며 “대선 승리를 위해 당 역량을 총결집하기 위한 조치의 하나”라고 밝혔다.

박 단장은 “우 본부장은 지난해 총선 불출마 선언 등 이재명 후보와 함께 선두에서 정치교체, 정치혁신을 이끌 수 있는 적임자이고, 선거 승리에 크게 기여할 적임자로 판단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 본부장은 정확한 정세 분석과 합리적이고 유연한 상황 판단 능력을 보여왔다”면서 “대선 시기마다 공보단장과 공동 선대위원장 등 중책을 맡아 선거 승리에 크게 기여해 왔다”고 강조했다.

박 단장은 “우 본부장은 선거운동을 총괄해 정치혁신과 이 후보 당선에 중추적 역할을 해줄 것”이라며 “이 후보, 송영길 대표와 협의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선대위를 슬림화하면서 총괄선대본부장을 두지 않았는데 이제 40일을 남겨놓고 당력을 결집해야 할 시기”라며 “선거 경험이 많고 정확한 정세 분석과 합리적 상황 판단력을 갖고 있는 우 의원을 임명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86세대’ 대표 정치인인 우 의원이 선대위 전면에 나서게 된 게 최근 당내 ‘86용퇴론’과 배치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오히려 (차기 총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에 더 편안한 상황에서 정치쇄신, 정치교체를 추진할 수 있다고 긍정적으로 봐달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