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진석 “安하락세, 신비스러운 일…맹목적 유권자도 문제”

전날 “생각없는 국민들” 표현에 “불쾌하게 해 죄송” 사과
“정치 풍경, 유권자가 만드는 부분 굉장히 많다” 거듭 강조

최진석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선필승 전국결의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최진석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안철수 대선 후보의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 “참 신비스러운 일”이라며 “맹목적 지지를 하고 있는 유권자들에게도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2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진행자로부터 ‘안 후보의 지지율이 다시 하락세’라는 질문을 받고 “그게 참 신비스러운 일이다. 제가 선대위원장을 맡아서 그런지 죄송스러운 마음”이라고 답했다.

이어 전날 ‘정치권력에만 관심 있는 정치지도자와 생각 없는 유권자들이 함께 웃지 못할 풍경을 그리고 있다’는 글을 올린 데 대해 “욕설과 무속 이런 것이 가장 큰 논의거리가 되어 있는 대선판이라 그렇게 말할 수밖에 없다”며 “그러면 이 대선판을 누가 이렇게 만들고 있는가. 저는 후보들과 후보들을 지지하는 정치인들도 문제지만 그 속에 함께 참여하면서 맹목적 지지를 하고 있는 유권자들에게도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치인들은 표를 구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사실은 정치 풍경은 유권자들이 만들어 내는 부분이 굉장히 많다”고 강조했다.

지난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선필승 전국결의대회에서 안철수 대선후보가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최 위원장은 전날 페이스북에 이번 대선을 두고 ‘나라가 나아가는 방향보다 정치 권력에만 관심 있는 정치 지도자와 생각 없는 유권자들이 함께 그리는 웃지 못할 풍경이 벌어지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을 두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양비론으로 타 후보 지지자를 비난한다’며 최 위원장에게 사퇴 요구를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최 위원장은 “‘생각 없는 (유권자들)’이라는 말을 써서 굉장히 불쾌하신 것 같은데, 불쾌한 마음이 들게 해 죄송하다”며 “‘생각’이라는 건 (단순한) 의식의 흐름이 아니라 행동을 교정할 수 있는 의식의 전략적 활동을 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권자들이 생각을 하고, 이를 통해 행동의 변화를 이끌어내길 바랬던 것이라고 발언의 취지를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이 대표의 사퇴 요구에 대해 “제 사퇴는 안철수 후보님께서 결정하실 문제”라고 일축했다.

‘안 후보가 토론에 약하다는 선입견이 있다’는 질문엔 “저하고 토론하실 때는 토론을 아주 잘하시더라”고 반박했다. 최 위원장은 “(안 후보가) 준비가 많이 돼 있고, 가지고 있는 콘텐츠가 아주 좋기 때문에 저는 토론에서 잘하실 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지난 25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과 홍준표 의원을 만났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 여러 관측이 나왔으나 최 위원장은 “그냥 두 분께 인사드리고 왔다”고 했다. 최 위원장은 “단일화 얘기는 없었다”며 “안 후보가 단일화는 안 한다는 뜻이 확고하다고 저는 이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