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군공항 떠나면…대구면적 13%에 고층빌딩 가능

대구공항 전경. 대구공항은 군공항과 활주로 등 시설을 함께 사용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 동구에 있는 군공항(K2)이 이전해 비행안전구역의 고도제한이 풀리면 그동안 개발에서 소외됐던 K2 주변이 급속도로 변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항 이전 터에 조성할 예정인 ‘스카이시티’와 대구 면적의 13%에 달하는 고도제한 구역 개발이 동시에 진행돼 대구 발전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는 대구경북연구원과 함께 비행안전구역 현황을 토대로 공간적 제한사항을 분석하고 시뮬레이션을 해 고도제한이 풀릴 경우 공간 변화를 예측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분석은 K2·대구공항 이전과 공항 이전 터 개발 사업을 추진 중인 대구시가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실시한 것이다. 현재 K2와 대구공항은 활주로 등 시설을 함께 사용하고 있다.

K2로 인해 고도제한에 묶인 비행안전구역은 대구시 면적(883.5㎢)의 13%에 달하는 114㎢며 24만여 가구가 거주하고 있다. 이 구역은 1~6구역으로 구분되는데 현재 비행안전구역 내 주거용 건축물의 약 95%가 5층 미만인 실정이다. 구역 내 아파트도 대부분 20층 미만이다.

제1구역은 K2 활주로로 건축이 전면 불가능한 지역이다. 제2구역(3~50층)과 제3구역(50층)은 전투기 이착륙지역이며 제4구역(7~12층)은 활주로 남북방향에 바로 인접한 지역이다. 제5구역(12~15층)과 제6구역(15~50층)은 비행안전을 위해 설정된 지역이다. K2에 가까울수록 층수가 낮아지는 구조다. 15층 이하 층수 규제를 받고 있는 지역(30㎢)에 6만여 가구가 거주하고 있다.
대구 비행안전구역 위치도. 대구시 제공


고도제한이 해제되면 K2 이전 터와 주변 주거·상업·공업지역(38㎢)의 높이 제한 없는 개발이 가능해진다. 고층빌딩 등의 건설로 지역 거점 구역 개발이 가능해진다. 가장 큰 변화가 예상되는 지역은 활주로 남측 저층주택지로 형성된 준주거지역(1.3㎢)이다. 해제 이후 인구수와 세대수는 현재보다 2배 내외, 용적률은 220% 이상 증가하고 30층 수준으로 고층화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시는 고도제한이 해제되면 소음피해와 각종 제한으로 수십 년 동안 개발에서 소외됐던 지역 주민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찾아올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금호강, 팔공산 등의 자연환경과 동대구역, 동대구 상업지구 등 교통·경제 인프라를 연계한 대규모 개발이 가능해진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K2 이전으로 대구시는 고도제한과 소음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로운 도시가 될 것”이라며 “대구 스카이시티와 주변지역이 대구시 혁신성장의 전초기지가 될 수 있도록 큰 틀에서 K2 이전 터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