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토론 줄다리기…與 “4자 먼저”, 국힘 “尹-李 양자만”

민주당, 국민의힘 “양자토론” 제안 거부
이재명 “국힘, 자꾸 복잡하게 만들어”
정의당 “尹 제외 3자 토론하자”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의 ‘31일 대선 후보 양자 토론’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은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법원 판결을 무시하지 말고 성사를 목전에 둔 4자 방송 토론에 먼저 참여 선언을 해주시기를 바란다”면서 “가장 빠른 시일인 31일에 4자 토론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이 제안한 양자 토론에 대해선 “4자 토론과 병행해서 진행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법원이 전날 대선후보의 양자 TV토론 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한 것을 언급한 뒤 “국민의힘이 어제는 다자토론도 괜찮다고 했다가 갑자기 양자 토론을 주장한 것은 법원 판결을 무시한 것”이라며 “4자 토론을 회피하려는 수단으로 양자 토론을 사용하는 것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 측에 “성사 단계에 있는 4자 토론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면서 “양자 토론이 필요하면 병행해서 진행하겠다. 다만 양자 토론으로 4자 토론을 회피하진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법원의 가처분 결정문만 보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등에 토론 기회를 주지 않는 상황에서 양자 토론만 고집하다가는 또다시 무산될 수 있다”면서 “목전에 다다른 4자 토론을 하고 이와 병행해서 양자 토론을 하면 그런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도 국민의힘의 양자 토론 제안에 “토론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하면 될 텐데 자꾸 복잡하게 하는 것 같다”며 불편함을 내비쳤다. 그는 “국민들께서 신발을 하나 사도 다 비교하면서 사는데 국민의 운명을 책임질 후보들을 국민에게 비교·분석할 기회를 많이 드리는 것이 우리의 도리라고 생각한다”면서 “(국민의힘이) 진심을 갖고 진정성 있게 접근해주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법원의 가처분 인용 결정으로 양자 TV토론이 불발되자 이날 “오는 31일 국회 혹은 제3의 장소를 잡아 양자 토론을 개최하자”고 새롭게 제안했다.

성일종 의원 등 국민의힘 TV토론협상단은 “법원의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결정 취지는 방송사 초청 토론회가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으로, 방송사 초청이 아닌 양자 간 합의에 의한 건 무방하다고 생각한다”며 제3의 장소에서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민주당 후보 간 양자 토론을 진행하자고 요구했다.

정의당 측은 국민의힘이 민주당에 양자 토론을 제안한 데 대해 “생떼를 이어가고 있다. 윤 후보는 국민의 검증대인 TV토론이 두려우면 링에 올라오지 말라”며 윤 후보를 제외한 3자 토론으로 전환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윤 후보와 이 후보는 오는 31일 방송3사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양자 TV토론을 추진했으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법원에 방송금지가처분신청을 제기해 법원이 지난 26일 이를 인용함에 따라 무산됐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