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측 “윤석열, 文대통령과 맞섰던 용기로 링에 올라와라”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대본부장이 27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 “문재인 대통령과 맞섰던 용기로 당당히 링으로 올라와야 한다”고 말했다.

재선 의원인 이 본부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최측근 인사다.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대본부장이 지난 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선대위 회의에서 안철수 후보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 법원의 양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 후보)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결정에도 불구하고 오늘 국민의힘에서 또다시 양자 토론 주장을 들고 나왔다”며 윤 후보를 향해 4자 토론에 임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오전 국민의힘은 민주당에 31일 국회 또는 제3의 장소에서 양자 토론을 열자고 제안했다.

이 본부장은 “어제 국민의힘 대변인은 법원 판결을 존중하며 다자 토론도 관계없다고 밝혔다”며 “공당의 말이 하룻밤 사이에 이렇게 바뀌니 국민의힘은 공당이 맞나. 선례도 무시하고 법원이 결정해도 따르지 않겠다는 오만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이 본부장은 국민의힘의 양자 토론 제안을 두고 “설 밥상에서 안철수라는 떡국을 빼겠다는 것이고, 설 연휴에 안철수를 국민의 머릿속에서 지우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에 맞섰다는 것 하나로 제1야당 후보가 된 분에게 어울리지 않는 당당하지 못한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 본부장은 “링에 올라오지 않는 선수는 자동 실격”이라며 “링이 아니라 다른 곳에서 싸우고 싶다면 거기서 혼자 원맨쇼를 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4자 방송토론을 거부한다면 선거방송 준칙에 따라 국민의힘 후보를 빼고 3자 토론을 진행하면 된다”며 “혹시 그걸 바라고 있느냐”고 되물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