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대통령실 광화문청사로…청와대 국민께 돌려드릴 것”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을 발표한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7일 대통령 집무실을 정부서울청사로 이전하고 청와대를 시민에게 개방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관료와 민간인이 합동으로 국정 운영에 참여하는 위원회를 꾸려 청와대 조직 구조를 바꾸겠다고 공언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제가 대통령이 되면 기존 청와대는 사라질 것”이라며 “조직 구조와 일하는 방식이 전혀 다른, 새로운 개념의 대통령실이 생겨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대통령실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구축될 것이고, 기존 청와대 부지는 국민께 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대통령 관저는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청와대는 역사관이나 공원 등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은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대선 때 내놨던 공약이지만 현실화되지 못했다.

윤 후보는 정부서울청사 안에 대통령 집무실과 소수 참모, 분야별 민관합동위원회 사무처와 지원조직, 회의실을 꾸리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대통령실을 구상하게 된 이유로는 원활한 소통 기능을 꼽았다. 윤 후보는 “사무처 등 지원조직이 대통령 집무실과 가까운 곳에 밀집해 있어야 충분한 소통을 할 수 있다”며 “그동안 유지돼온 제왕적 대통령제의 조직 구조와 업무 방식으로는 당면한 국가적 위기를 도저히 해결해 나갈 수 없다는 것을 인식했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미국 백악관에는 참모들과 전문가들이 밀집해 있어 의사소통이 원활히 이뤄지는데, 우리는 대통령이 비서실까지 가는데 차를 타고 간다”며 “민관이 충분한 의사소통이 안 되는데 어떻게 우리가 4차산업혁명 선도국가가 되고 개혁 과제를 해결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윤 후보는 대통령실을 정예화한 소수 참모들과 분야별 민관합동위원회가 결합한 형태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위원회에는 관료들과 정치권 인사, 학자, 전문가, 언론계 인사 등이 참여한다는 구상이다.

윤 후보는 “공무원끼리만 모여서는 문제 해결과 대안을 만들어 가는 데 한계가 있다”며 “해외교포, 경륜 있는 중장년층과 패기 있는 젊은 인재 등 누구라도 애국심과 실력만 있으면 국정 컨트롤타워 안으로 모시겠다”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정부에서 대통령은 항상 열린 공간에서 참모와 사회 각 분야 최고 인재들과 소통하고, 대통령만이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