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산중공업, 국내 최대 해상풍력발전기 설치 완료

해상풍력발전기. 두산중공업 제공

두산중공업은 전남 영광군 백수읍에 있는 국가 풍력 실증센터에 8㎿ 해상풍력발전기 시제품 설치를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달 말 시험 운전에 들어가 오는 6월 국제인증을 취득하면 본격적인 상용화 준비를 마치게 된다.

에너지기술평가원 국책과제로 2018년부터 산·학·연 협력을 통해 개발된 8MW 해상풍력발전기는 최대 규모다. 블레이드(날개) 길이만 100m에 달해 타워 높이를 포함하면 총 232.5m로, 서울 남산에 있는 N서울타워(236.7m) 높이에 육박한다.

풍속 11m/s에서 8㎿ 출력이 가능하고 평균풍속 6.5m/s에서도 이용률이 30% 이상인 고효율 제품이다.

두산중공업은 8㎿급 풍력발전기에 기어 리스 방식인 직접 구동형 발전기를 적용했다. 이 방식은 동력 전달 장치를 단순하게 해 구조적 안정성과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해 주는 장점이 있다.

박홍욱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 BG장은 "유럽과 비교해 평균 풍속은 낮고 태풍이 잦은 우리나라 바람 환경에 특화된 모델을 개발해 왔으며 기존 3㎿, 5.5㎿급 모델에 더해 국내 최대 용량인 8㎿급 모델까지 제품군을 확대하게 됐다"면서 "국내 풍력 기업들과 협력해 현재 70% 이상인 부품 국산화율을 더 높이고 국내 풍력발전 생태계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12월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국내 최초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로 지정했다. 두산중공업은 전북 서남권 시범단지(400㎿)를 비롯한 해상풍력 확산에 발맞춰 국내 풍황(Wind condition)에 최적화시킨 8㎿ 풍력발전기를 개발해 왔다.

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