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산 질책한 이재명 “이런 기업 활동 못 하도록 해야”

화정아이파크 시공사 HDC현대산업개발 질책
“경영주에게 반드시 엄정하게 책임 물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오후 광주시 서구 광주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피해자 가족 대표(오른쪽)와 둘러본 뒤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연합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외벽 구조물 붕괴사고가 발생한 광주 화정아이파크의 시공사 HDC현대산업개발을 강하게 질책했다.

이 후보는 27일 오전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피해자 가족들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런 중대 재해 사고를 반복해서 일으키는 기업들은 더 그런 위험한 기업 활동을 못 하도록 건설면허를 취소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그는 “정말 죄송하다”고 거듭 고개를 숙이며 “똑같은 사업체에 의해 똑같은 유형의 사고가 또 발생한 것에 대해 참으로 안타깝고 기막히다. 돈을 벌기 위해 생명에 위협을 가하는 이런 잘못된 산업 문화가 반드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일이 반복되는 이유는 이렇게 위험하게 일을 시켜 돈을 벌 수 있고 문제가 됐을 때 치르는 대가가 위험을 방치해 얻는 이익보다 적기 때문”이라면서 “이런 중대 재해를 방치하거나, 또는 (재해에) 책임 있는 경우는 반드시 그 이익을 보는 경영주에게 엄정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그래야 다른 기업들이 다시는 이렇게 돈을 벌기 위해 사람들의 목숨을 빼앗는 일이 없어질 것”이라며 “살기 위해 일하다 죽지 않는 세상을 꼭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힘줘 말했다.

또 “피해자 가족들께서 제게 이런 사고가 안 나게 해달라, (한국은) 26년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 일하다 죽는 사람이 제일 많은 나라라고 말씀해주셨다”며 “구조수습도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닐 텐데, 다른 사람이라도 이런 피해를 안 입게 해달라는 말씀에 제가 드릴 말씀이 없었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오후 광주시 서구 광주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피해자 가족 대표(오른쪽)와 둘러본 뒤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연합

그는 이날 화정아이파크에 입주 예정이었던 입주민 대표도 만나 고충을 전해 들었다. 입주민 대표는 “현대산업개발이 입주민이 불안하지 않게끔 전사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며 “입주민들이 굉장히 불안해하고 있다. 주거 대책도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에 이 후보는 “(입주가) 지연될 가능성이 상당히 있겠다. 구조작업이나 수색작업이 상당히 지연될 가능성이 높다”며 “초대형 사고를 내고, 또 공사하는데 비슷한 사고를 내고 결국 돈 문제인 것 같다. 돈이 마귀라고 하는데 돈이 정상적 판단을 못 하게 만든다”고 답했다.

이날 이 후보의 가족 면담에 동석한 이소영 의원은 “후보는 국가적인 역량이나 방안들이 총동원될 수 있도록 국무총리께서 직접 이 문제에 관여해 수색과 수습에 속도를 낼 방안을 총리께도 건의, 요청하겠다는 말씀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족들이) 간곡히 요청한 부분은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세상을 만들어 달라는 것”이라며 “비상벨이 제때 울리지 않아 대피하지 못하는 등의 제도적 문제가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