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중 외교장관 전화통화…왕이 “올림픽 방해 멈춰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7일(중국 현지시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에게 “미국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방해하는 것과 대만 문제로 카드놀이를 하는 것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왕 부장이 이날 블링컨 장관과 전화 통화를 하고 이같이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전했다.

그는 “양국 정상은 지난해 11월 화상회담에서 상호 존중, 평화 공존, 협력 상생의 3원칙을 명확히 제시해 미중 관계의 건전한 발전을 위한 방향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에 적극 호응해 신냉전과 중국의 체제를 변화시키는 것, 동맹 강화를 통해 중국에 대항하는 것, 대만 독립 지지 등을 추구하지 않겠다며 이전 정부(트럼프 행정부)와 다른 긍정적인 메시지를 내보냈다”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그러나 미국의 대중 정책 기조는 실질적으로 변한 것이 없고, 바이든 대통령이 발언을 실천하지도 않았다”며 “미국은 여전히 중국에 관한 잘못된 언행을 쏟아내 양국 관계에 새로운 충격을 주고 있다”고 꼬집었다.

블링컨 장관은 이에 “양국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밝힌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며 “미중은 이익이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이견이 있는 만큼 미국은 책임 있는 자세로 이견을 관리하겠다는 입장”이라고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미국 선수들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을 응원하며 중국 국민이 새해를 맞은 것을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