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 시내버스 기사·승객 심정지 50대 구해

지난 25일 경주 시내버스 70번 버스 기사가 갑자기 쓰러진 50대 남성에게 심폐소생술을 하고 승객이 응급조치를 돕는 모습.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에서 버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50대 승객이 버스기사와 승객들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졌다.

27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4시 12분쯤 경주 성건동 중앙시장네거리를 지나 황오동 역전삼거리로 진입하기 위해 신호대기 중이던 70번 버스에서 50대 남성 승객이 의식과 호흡이 없는 채 갑자기 쓰러졌다.

당시 버스에 타고 있던 임지헌(29·경주대 외식조리학과 3년)씨는 곧바로 쓰러진 승객의 상태를 살피고, 곧이어 버스기사 우중구(65) 씨가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다른 여성 승객은 119에 신고했다.

이들이 응급처치를 시작한 지 1분쯤 지나서 쓰러졌던 승객은 의식을 회복했다.

당시 긴박했던 장면은 버스 내 설치된 CCTV에 담겼다. 버스기사는 승객이 쓰러진 뒤 약 15초 만에 심폐소생술을 시작했고, 신고 후 약 3분 만에 119가 현장에 도착했다.

119 구급대에 인계된 50대 승객은 대구에서 경주를 찾은 방문객으로 건강을 되찾고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기사 우중구 씨는 “30년 넘게 버스운전을 해 왔지만, 이렇게 위급한 상황은 처음이었다”며 “다행히 매월 회사에서 심폐소생술과 안전교육을 받아 온 덕분에 당황하지 않고 잘 대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응급처치를 도운 임지헌 씨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며 “쓰러진 분이 기적적으로 의식을 회복해 다행이다”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