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세관-항만공사, 해상특송 활성화 ‘맞손’

부산시와 부산본부세관, 부산항만공사(BPA)은 ‘부산항 해상특송 물류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부산시

부산시가 부산항 해상특송 물류활성화와 동북아 글로벌 전자상거래 허브 구축을 위해 관계기관과 손을 맞잡았다.

부산시는 27일 용당세관에서 부산본부세관, 부산항만공사(BPA)와 함께 ‘부산항 해상특송 물류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최근 비대면 소비문화가 확산하고 해외직구 등이 증가하면서 전자상거래 해상특송 물류시장은 급성장을 거듭하며 지역 간 물동량 유치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해상특송장은 선박으로 들어오는 전자상거래 물품 등 특송화물에 대한 전용 통관장이다. 부산에서는 지난 2020년 7월 용당세관에 남부권 해상특송장이 설치돼 시범운영을 거쳐 지난해 9월 정식 개장했다. 시범운영 동안 한시 개장에 따른 사업의 불확실성과 하역작업 상의 비용 상승 우려 등으로 특송 물량 확보에 한계를 겪으면서 해상특송장 활성화를 요구하는 여론이 많았다.

이에 시는 지난 2020년 11월부터 현장 간담회를 열어 업계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 나섰다. 여러 차례 관계기관과 의견을 모으고 해상특송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온 결과 항운노조의 안정적인 하역 참여 환경이 조성됐으며 반입실적 우수업체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사업 예산을 확보했다.

시는 그간 협력을 다져온 부산본부세관, BPA 등 관계기관과 협약을 체결하고 부산항을 동북아 글로벌 전자상거래의 허브로 발돋움하기 위해 같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부산시는 전자상거래 관련 산업의 지역 정착 및 활성화 촉진을 위해 노력하고, 부산본부세관은 신속·안전한 통관 인프라를 구축·확대하며 BPA는 항만 및 배후부지 내에 해상특송장 확대와 유망기업 유치 업무에 대해 적극 지원한다.

또 시는 BPA와 공동으로 해상특송장 반입실적이 우수한 업체에 인센티브 지원을 통해 물동량을 확대하고 특송업체 시장 개척의 불확실성을 보완하여 지역 내 조기 정착을 유도할 계획이다.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부산항이 급성장하는 전자상거래 해상특송 물류 시장을 선도해 동북아 글로벌 전자상거래 물류 허브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해상특송이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선도하는 부산경제의 새로운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