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성·예산군 걸친 내포신도시, 단일 생활권으로 관리한다


충남 내포신도시를 하나의 생활권으로 관리하기 위한 ‘충남혁신도시 지방자치단체조합’ 설립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광역·기초지자체가 함께 지방자치단체조합을 만드는 전국 첫 사례다.

충남도는 충남혁신도시 지방자치단체조합 규약안이 도의회 임시회 제334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27일 밝혔다.

규약안에 따르면 조합은 ‘국가균형발전 선도 모델, 성공적 충남혁신도시 완성’이라는 비전 아래 효율적 도시관리, 단일한 행정, 혁신도시 공동 대응 등을 추진하게 된다.

주요 업무는 내포신도시 내 주민자치활동 운영·지원, 각종 행사 및 지역축제 추진, 도로·하천·공원·녹지·광장·공공용지, 가로수 등 공공시설 및 기반시설 유지·관리, 대중교통계획 협의 및 순환버스 운영 등이다.

또 공동구시설물 유지·관리와 운영, 건축물 경관 심의, 옥외광고물 협의, 주택 건설 사업 승인 협의, 지구단위계획 협의·조정 등도 실시한다.

도는 오는 3월 통과 규약안에 대한 홍성군과 예산군의회의 의결을 거쳐 행정안전부에 조합 설립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이동민 충남도 건설교통국장은 “규약안의 도의회 통과는 전국 최초로 광역·기초지자체가 참여하는 지방자치단체조합 설립이 눈 앞에 다가왔음을 의미한다”며 “조합이 지방협치의 성공 모델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남은 절차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