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창립 23주년 인천공항… 김경욱 사장 “미래공항으로 도약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대강당에서 27일 열린 '창립 제23주년 기념식'에서 2022년 10대 중점 추진과제를 발표하고 있는 김경욱 사장의 모습. 인천공항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창립 23주년을 맞아 ‘미래 공항’으로의 도약에 나선다. 4차산업 신기술 적용,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고도화 등으로 성장 기반을 다진다는 전략이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27일 공사 대강당에서 창립 23주년 기념식을 갖고 ‘2022년 10대 중점 추진과제’를 발표했다. 김 사장은 “올 한해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 10대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 올해를 코로나19 위기극복 및 인천공항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을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10대 중점 추진과제는 크게 공항운영 정상화, 스마트 혁신 공항 경쟁력 강화, 지속가능 미래성장이라는 3대 축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김 사장은 “올해 하루 평균 여객 12만명(코로나19 이전 대비 60% 수준) 회복을 가정하고, 문제없이 대응할 수 있는 출입국 인프라 확충에 집중하겠다. 스마트 패스(생체정보 활용 여객수속) 시범 도입, 제2여객터미널에 코로나19 검사센터 추가 개설 등이 계획돼 있다”고 말했다. 공사는 긴축예산 운영, 경비절감, 대체수익원 발굴 등으로 연내 월간 영업수지 흑자전환 달성도 목표로 한다.

또 김 사장은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인천공항을 ‘이동을 위한 공간’에서 ‘고객 가치가 창출되는 라이프 플랫폼’으로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 안에 ‘ICN XR 메타버스 플랫폼 서비스’를 오픈해 확장현실(XR) 기반 여객터미널 네비게이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면서 “빅데이터에 기반한 여객관리 운영 플랫폼도 구축할 계획이고, 공항 내에 도심항공교통(UAM) 이착륙장 개발도 추진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공사는 저탄소·친환경 공항운영, 사회책임경영 강화를 통한 일자리 보호, 공항생태계 전반의 윤리경영 강화에 나선다. 아시아 공항 최초로 RE100(사용 에너지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캠페인) 가입을 추진하고, 3R(Reduce, Reuse, Recycle) 기반의 제로 웨이스트 공항을 선포할 예정이다.

김 사장은 “글로벌 문화예술 시설과 콘텐츠를 유치해 ‘문화예술공항’으로서의 브랜딩도 강화한다”며 “인천공항이 글로벌 허브공항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