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G전자 월풀 꺾고 글로벌 가전 1위 등극…연매출 첫 70조 돌파


LG전자가 미국 월풀을 제치고 글로벌 1위 가전업체 자리에 올라섰다. LG전자는 연간 매출에서 처음으로 70조원을 돌파했다.

LG전자는 가전을 담당하는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가 지난해 매출 27조1000억원, 영업이익 2조2223억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은 2020년(22조2700억원)보다 21.7% 늘었다. H&A사업본부는 6년 연속 매출 증가를 기록했다. 4분기에는 매출 6조5248억원, 영업이익 1571억원을 거뒀다.

특히 연간 매출에서 세계 최대 가전업체 월풀을 뛰어넘었다. 월풀의 지난해 매출은 219억8500만 달러다. 지난해 연간 평균 원·달러 환율(1144.6원)을 적용하면 LG전자 H&A사업본부 매출은 약 237억 달러로 월풀보다 많다. 그동안 분기 매출로 월풀을 앞선 적은 많았지만, 연간 매출에서 추월하기는 처음이다.

시장에선 올해에 월풀과의 격차를 더 벌릴 수 있을지 주목한다. LG전자가 지난해 선전한 배경에는 오브제컬렉션으로 대표되는 프리미엄 라인업, 스타일러·공기청정기 등의 ‘신 가전’이 있다. 글로벌 가전 시장은 성장세 둔화를 겪을 전망이지만, 프리미엄 제품 수요는 계속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에 유리한 환경이다.

LG전자는 “경쟁력을 갖춘 프리미엄 가전의 판매를 강화하는 한편 위생가전을 중심으로 하는 신가전의 해외 판매를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LG전자 전체로는 4분기에 매출 21조86억원을 거둬 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2021년 전체 매출은 74조7216억원으로 사상 최초로 70조원을 넘어섰다. 전체 사업본부가 연간 기준으로 최대 매출액을 찍었다. 전장사업을 담당하는 VS사업본부의 매출액은 처음으로 7조원을 돌파했다.

LG전자는 올해 올레드 TV 등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비중을 늘려 매출 성장과 수익성 확보를 동시에 노린다. 전장사업은 공급망 관리, 원가 절감에 역량을 집중하면서 완성차 시장의 회복세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