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제언론인협회 “공수처가 언론 자유 침해”…조사 촉구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지난 2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념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최근 기자 통화 내역을 조회한 데 대해 국제언론인협회(IPI)가 언론 자유를 침해했다고 비판하며 조사를 촉구했다.

27일 한국신문협회에 따르면 IPI는 지난 25일 성명을 내고 “공수처는 일부 외신을 포함해 22개 언론사 기자 최소 120명의 통화 내역에 접근했다”며 “언론인들은 취재원을 보호할 권리를 지켜야 하고, 정부의 감시 없이 업무를 수행해야 한다. 아무런 설명도 없이 대규모의 자료를 수집하는 것은 언론 자유를 침해하고 취재원 익명성을 위협한다. ”고 비판했다.

이어 “현행 한국 법은 공수처가 논란이 되는 인물에게 알리지 않고 통화 기록에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면서 “기자의 통화 내역에 접근한 공수처의 관행에 대해 조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IPI는 공수처가 기자들의 통화 시간, 장소 등 세부적인 통화 기록을 조사할 경우 법원의 영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스콧 그리핀 IPI 부국장은 “공수처가 기자의 통화 내역을 대량 수집하는 것은 부패 또는 다른 불법 행위에 대한 정보를 가진 취재원이 증언하거나 언론에 이야기할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 공수처의 임무가 고위층 부패 척결이라는 점에서 이는 역설적”이라고 지적하며 “언론인과 그 가족을 표적으로 삼은데 대해 공개적으로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