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청년최고위원 ‘86용퇴론’ 미풍에 “이런 정치 물려줄거냐” 일갈

“586선배님, 말 꺼냈으면 실행해야죠”

이동학 더불어민주당 청년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이동학 더불어민주당 청년 최고위원이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용퇴론’에 당내 86의원들에게 큰 반향이 없자 비판에 나섰다.

이 최고위원은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선배님! 말을 꺼내셨으면 실행하셔야죠! 이런 정치 물려주실 겁니까”라고 일갈했다. ‘86세대 간판'인 송영길 대표가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첫 테이프를 끊었지만, 추가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는 상황을 지적한 것이다.

이동학 더불어민주당 청년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이 청년 최고위원은 지난 25일에도 SNS를 통해 “송영길 대표님의 결단을 지지한다”며 “민주당의 혁신은 대한민국 대전환 앞에 필수 요소”라고 하는 등 86 용퇴론을 지지하는 발언을 했다. 그는 앞서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 시절 86그룹의 리더격이었던 이인영 의원을 두고 용퇴론을 주장한 바 있다.

86세대의 일원인 김종민 의원은 지난 23일 “586 용퇴론이 나온다”면서도 “그러나 임명직 안 하는 것만으로 되나. 정치를 바꾸지 못할 것 같으면 그만두고 후배들에게 물려주든지, 정치 계속하려면 이 정치를 확 바꿔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하자 86용퇴론에 대한 논의가 불거졌다. 이후 우상호 의원이 작년 4월에 했던 자신의 총선 불출마 선언을 재확인하며 지원사격에 나서고, 송 대표가 26일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하지만 이후 86용퇴를 뒤따르는 당내 움직임이 더 없는 상황이다.

86용퇴로늘 꺼내든 김 의원은 지난 2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본인도 86 아니냐. 용퇴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정치인 개인의) 용퇴가 핵심이 아니고, 이 제도를 용퇴시키기 위해 힘을 합치자는 것”이라고 한 발 물러난 입장을 보였다.

그러자 같은 당 김우영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이런 걸 요설이라 한다. 차라리 말을 말든지. 행동하지 않는 구두선(口頭禪)의 정치는 배반형”이라고 비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