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G엔솔 청약 ‘슈퍼개미’ 6명 7억5000만원씩 차익

LG엔솔 상장일 종가 50만5000원
공모가보다 주당 20만5000원 차익

LG에너지솔루션 일반 투자자 공모 청약 첫 날인 지난 18일 서울 마포구 KB증권의 한 지점에서 청약 신청자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LG에너지솔루션(LG엔솔) 공모주 청약에 증거금 729억원씩을 납입한 ‘슈퍼개미’ 6명이 코스피 상장 첫날 각각 7억5000만원에 가까운 차익을 얻었다.

LG엔솔은 2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시초가 59만7000원보다 15.41%(9만2000원) 하락한 50만5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 45만원까지 내려갔고 일부를 만회한 마감 종가가 시초가에 이르지 못했다. 기대를 모았던 ‘따상’(시초가를 공모가의 2배에 형성한 뒤 상한가 도달)에 실패했다.

하지만 LG엔솔의 이날 마감 종가는 공모가보다 68.33%나 상승한 금액이다. 주당 20만5000원씩의 차익이 발생한 셈이다.

LG엔솔 공모주를 청약한도까지 배정받은 ‘슈퍼개미’ 6명도 상당한 이익을 얻게 됐다. 이들은 지난 18일부터 이틀간 진행된 일반 투자자 공모 청약 당시 대표 주관사 KB증권에서 48만6000주를 신청하고 증거금을 729억원을 각각 납입했다.

모두 442만명 중 31만에 달하는 투자자가 1주도 배정받지 못할 만큼 청약 경쟁률이 높았지만 ‘슈퍼개미’ 6명은 1인당 3644~3646주씩을 손에 넣었다. 이들의 상장 첫날 1인당 차익은 최소 7억4702만원으로 추산된다.

이날 LG엔솔을 거래한 개인 투자자는 모두 1조4709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공모주를 배정받은 개인 투자자 상당수가 차익을 실현한 것으로 보인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