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왜 그랬는지…” 尹, ‘김건희 7시간 통화’ 거듭 사과

국민일보DB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논란에 대해 거듭 고개를 숙였다. 김씨가 굿을 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당사자인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윤 후보는 27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불필요하게 왜 상대하고 이런 통화를 장시간 했는지 적절하지 않았다고 본다”며 “(통화) 상대에 대해 확실하게 오랜 세월 관계를 가져야 서로 간 믿음이 있고 하는 건데…”라고 밝혔다.

그는 “어쨌든 공인의 부인으로서 (녹취록에) 상처받은 분에 대해서는 죄송하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사과했다. 이어 “하지만 공영방송에서 도덕적으로 맞지 않은 것을 보도하는 것 자체가 방송 윤리나 책임 측면에서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김씨가 설 연휴 전 사과를 검토한다는 기사가 있다’는 질문에는 “결정된 것은 없다. 기사가 아마 추측에 기한 것이 아닐까”라고 답했다.

김씨의 공개적인 ‘등판’과 관련한 이야기도 나왔다. 윤 후보는 ‘선거는 둘이 같이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말에 “본인의 결정이 중요한 것 아니겠냐”며 “아무리 부부라고 하더라도 저도 제 처가 하는 일에 안 끼어들듯이 (김씨도) 제가 하는 일에 어떤 식의 역할을 할지 고민하고 있지 않을까”라고 했다.

여권이 ‘무속 논란’을 점화시키는 것과 관련해선 “어쨌든 불필요한 오해를 게 된 데 대해 저도 송구한 마음인데…”라면서도 “민주당은 선거 때마다 무속위원회도 구성하고 위원장도 발령낸다. 그런 입장에서 정말 앞뒤가 안 맞는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속 논란을) 공적 의사결정과 연결 짓는 것 자체는 지나친 주장”라고 일축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