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광화문에 대통령실 구축하겠다”…민주당 쇄신안에 맞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새로운 대통령실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구축하고 기존 청와대 부지를 국민께 돌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정치 쇄신안을 잇달아 내놓자 맞불 성격의 개혁안을 제시한 것이다. 설 연휴 기간 이슈 주도권 싸움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도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제가 대통령이 되면 기존 청와대는 사라질 것”이라며 “조직 구조도 일하는 방식도 전혀 다른, 새로운 개념의 대통령실이 생겨날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광화문 청사에 집무실을 만들고 청사 안에는 대통령실 참모들과 여러 민관합동위원회 사무처, 지원조직, 회의실이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장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때 준비해서 임기 첫날부터 (광화문에서) 근무하겠다”고 말했다.

국정 최고 컨트롤타워인 대통령실은 참모와 민간합동위가 결합한 형태로 만들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현안이나 미래 전략별로 민관합동위를 만들고 관료들과 정치권 인사, 학자, 전문가, 언론계 인사 등을 참여시키겠다는 것이다. 참모들은 민관합동위를 지원하고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윤 후보는 “민간에 있는 최고의 인재들, 해외교포도 가리지 않고 국정 운영에 참여시키겠다”며 “경륜 있는 중장년층과 패기 있는 젊은 인재 누구라도 애국심과 실력만 있으면 국정 컨트롤타워 안으로 모시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도 2017년 대선 때 대통령 집무실을 정부서울청사로 옮겨 ‘광화문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했으나 당선 후 백지화했다. 윤 후보는 “(여러 제약 조건을) 충분히 검토했다”며 공약 이행을 자신했다.

윤 후보는 경호 문제, 국가비상사태 등에 대비해 대통령 관저는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으로 옮기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윤 후보는 청와대 부지에 대해선 “역사관이나 시민공원 등으로 활용될 수 있다”며 “국민 의견을 수렴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주식 양도세 폐지’라는 일곱 글자 메시지를 올렸다. 개인투자자에 대한 주식 양도소득세 적용 기준을 확대하겠다는 현 정부 방침을 뒤집는 것이다. 최근 하락장에 신음하고 있는 개미투자자들에게 강하게 구애한 셈이다.

윤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주식 투자 자체에 자금이 몰리고 활성화가 돼야 일반투자자도 수익을 올릴 수 있다”며 공약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우리나라 증시가 상당한 정도로 올라갈 때까지는 증권거래세만 남겨놓겠다”고 말했다.

강보현 구승은 기자 bob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