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만 정박 청해부대 또 집단감염 우려… “최소 17명 이상”

해군 청해부대 36진 '최영함'(DDH-Ⅱ·4400t급)이 지난해 11월 12일 오전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에서 출항하고 있다. 뉴시스

아덴만 해역으로 파병된 청해부대 승조원 중 최소 17명 이상이 코로나19에 확진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군 당국은 긴급 조치에 나섰다. 청해부대 36진(최영함) 승조원은 모두 304명이다.

27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전날 청해부대 병사 1명이 경미한 오한 등 코로나19 증상을 보였다. 이후 함내에 구비된 ‘신속 유전자증폭(PCR)’ 검사장비인 ‘엑스퍼트(X-pert)’로 검사한 결과 이 병사는 양성으로 확인됐다.

당시 청해부대는 지난 22일과 24일 각각 실시한 부스터 샷 접종을 위해 주둔국인 오만 수도 무스카트항에 지난 19일부터 정박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군은 밀접 접촉자 80여명을 격리 조치했다. 또 304명 승조원 전원에 대해 엑스퍼트 진단 검사를 실시했다.

특히 이번 검사는 5명의 검체를 1개조로 묶는 ‘풀링(Pooling)’ 방식으로 진행됐다. 신속한 검사 결과를 얻기 위한 조치였다.

이 결과, 모두 61개조 중 17개조에서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 엑스퍼트 장비는 정식 PCR 검사 대비 약 99%의 정확도를 갖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최소 17명 이상이 확진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합참 관계자는 “현재 코로나19 유증상자는 9명으로 함내 1인실에 각자 격리돼 있다”며 “가벼운 인후통과 오한, 두통을 앓고 있지만 정상 체온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후속 조치로 승조원 전원의 검체를 채취해 현지 병원에 정식 PCR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군 당국은 또 먹는 코로나 치료제인 ‘팍스로비드’도 이날 현지에 도착해 조만간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체 인원의 약 10% 정도가 복용할 수 있는 양으로 알려졌다.

감염 경로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항구에 정박해 물자를 보급받을 때도 접촉 인원을 최소화하면서 방역 조치를 철저히 지켰다는 것이 군 당국의 설명이다.

파병 중인 36진 승조원들은 지난해 11월 출항 전, 전원 국내에서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데 이어 무스카트항에서 정박하면서 부스터샷 접종까지 맞았다. 이에 따라 청해부대 승조원 확진자는 모두 돌파감염 사례가 될 전망이다.

군 당국은 오만 정부와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강조했다. 합참 관계자는 “정식 PCR 검사 결과가 나오면 현재 오만 정부와 논의한 격리 시설 (이송) 등을 고려하고, 확진자 수를 고려해서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7월 파병된 청해부대 34진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승조원 301명이 급파된 수송기를 통해 국내로 이송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