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회천 남동발전사장 중대재해처벌법 첫날 현장점검


김회천 한국남동발전 사장은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첫날 현장 안전경영활동을 위해 영흥발전본부(본부장 이상규)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회천 사장은 중대산업재해 예방 차원에서 1호기 환경설비 철거 현장점검에 이어 중대시민재해 예방을 위해 에너지파크까지 점검했다.

김 사장은 현장점검에 앞서 건설안전관리방안 보고를 통해 공사현황과 안전관련 현안사항 및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첫째도 안전, 둘째도 안전임을 늘 명심하고, 안전한 사업장 운영, 협력기업과의 원활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중대재해 예방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한파 속에서 작업하는 현장 근로자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협력사에 방한용품을 전달했다.



한국남동발전 관계자는 “지속적인 안전경영활동을 통해 정부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안전 최우선 마인드를 확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