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국민의힘, TV토론 수싸움 치열…설연휴 토론 개최 안갯속

여야 토론 힘겨루기, ‘핑퐁 게임’ 양상
민주당, 양자·4자토론 31일 동시 개최 제안
국민의힘, 31일 동시 개최에 부정적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대선 후보 TV토론을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간 신경전이 치열해지고 있다. 거대 양당의 ‘수 싸움’에 설 연휴 기간 대선 후보들의 토론이 열릴지 여부는 여전히 안갯속이다. 대선 정국에 변곡점이 될 수 있는 TV토론을 놓고 민주당과 국민의힘 간 힘겨루기가 ‘핑퐁 게임’ 양상을 띠고 있다.

당초 설 연휴 기간 중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간 ‘양자 TV토론’이 추진됐다. 그러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각각 가처분을 신청하자 서울서부지법과 서울남부지법은 ‘양자 TV토론’ 불가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지상파 방송 3사가 이 후보, 윤 후보, 안 후보, 심 후보가 참여하는 ‘4자 TV토론’을 제안했고 성사될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4자토론에는 모호한 입장을 취하면서 이 후보와 윤 후보 간 ‘양자대결’을 27일 역제안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이를 전격 수용하면서 오는 31일 양자토론도 하고, 4자토론도 함께하자고 또 다른 방안을 제안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이 같은 제안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양자와 4자토론을 한꺼번에 하면 4∼5시간이 걸리는데 말이 되느냐”고 했다.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법원의 가처분 결정 취지는 방송사 초청 토론회가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으로, 방송사가 아닌 양자 간 합의에 의한 토론회 개최는 무방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31일 국회 혹은 제3의 장소를 잡아 양자토론을 개최하자”고 민주당에 제안했다.

법원의 가처분 인용 결정 이후 지상파 방송 3사가 여야 4당에 대선 후보 합동 초청 토론회를 31일 또는 2월 3일 열자고 제안했지만, 국민의힘은 양자토론을 고집한 것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광주시 동구 충장로를 방문,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양자토론 제안에 응하며, 국민의힘을 제외한 3당이 수용한 4자 TV토론에 윤 후보도 참여할 것을 요구했다. 박주민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입장문을 통해 “윤 후보 측이 생떼를 부리고 있다”며 “법원 판결에 따라 진행될 방송 3사 초청 4자토론회에 참석하고, 윤 후보 측이 제안한 양자토론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 윤 후보가 31일에 진행될 4자토론 참석 여부만 밝히시면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양자토론을 먼저 열고 4자토론은 향후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이 제안한 31일 양자토론 및 4자토론 동시 개최에는 부정적인 것이다.

윤 후보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정치분야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제가 우리 당 내부 경선 과정에서 다자토론을 쭉 해봤지 않았는가”라며 “다자토론을 해보니 상대에 대한 여러 생각이나 이런 것에 대한 검증과 논의가 이뤄지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SBS에 출연해서는 ‘설 연휴 전후로 4자토론에 응할 생각이 없는가’라는 질문에 “저희는 기왕이면 양자토론을 먼저 하고 그리고 기회가 되면 4자를 하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상헌 손재호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