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 여자축구 일본과 1대1 무승부… 조 2위 8강 진출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한일전에서 무승부를 거뒀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5시(한국시간) 인도 푸네의 시리 시브 차트라파티 종합운동장에서 일본과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1대1로 비겼다. 여민지와 장슬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엔트리에서 제외한 한국은 손화연, 추효주, 이금민, 최유리, 조소현, 지소연, 심서연, 이영주, 임선주, 김혜리, 김정미를 선발로 내세웠다.

이른 시간에 균형이 깨졌다. 일본은 경기 시작을 알리는 휘슬이 울린 지 1분도 채 지나지 않은 상황에 우에키의 선제 골로 앞서갔다. 과감한 중앙 돌파로 중앙수비를 뚫고 골키퍼와 맞서는 기회를 만든 우에키는 침착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한국은 골을 허용한 이후 역습을 노렸다. 전반 7분 최유리가 골문을 향해 강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일본은 전반 13분 전진패스를 받은 하세가와 유이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김정미 골키퍼 품에 안겼다. 이후에도 일본은 주도권을 잡고 한국의 골문을 위협했지만 수비수의 육탄 방어와 선방에 막혀 추가 골을 만들진 못했다.

한국과 일본은 후반전에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0-1로 뒤진 한국은 일본의 골문을 호시탐탐 노렸고, 일본은 추가 골을 올리기 위해 공격에 나섰다. 한국은 후반 40분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서지연이 골대 안으로 공을 밀어 넣으면서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후 추가골이 터지지 않으면서 무승부로 끝났다.

한일전 무승부를 기록한 한국은 조 2위로 8강에 진출하게 됐다. 2승 1무로 일본과 승점이 같았지만, 전체 골 득실에서 일본에 밀렸다. C조 2위는 30일 B조 1위와 맞붙게 된다. 상대는 호주가 될 가능성이 크다.

벨 감독은 “경기 시작 30초 만에 골을 허용한 것이 전반에 영향을 미쳤다”며 “후반 전에는 우리가 확실히 나은 팀이었고 무승부는 정당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의 목표는 우승이고 다른 큰 목적은 월드컵 본선 진출권을 따내는 것이다. 이를 위해선 자신감을 얻어야 했다. 일본과 1대 1로 비겼다는 건 모든 팀에 자신감을 주는 일”이라고 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