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iH 더샵 부평센트럴시티 민간임대 청약 성공

일부 평형 135대1
공공임대 3만가구 추진

iH(인천도시공사)는 더샵 부평센트럴시티 공공지원 민간임대아파트 청약 접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더샵 부평센트럴시티’는 iH가 십정2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추진 중인 곳으로, 수도권 첫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 사업단지라는 특성과 더불어 단일 단지로는 인천 최대 규모(5678가구)라는 상징성이 있어 청약 이전부터 수요자들의 기대감이 높았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1월 24~25일 진행된 청약결과, 특별공급을 포함한 총 2597가구 모집에 5249건이 접수됐고 선호 평형인 84A형 일반공급 청약 결과 13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근 수도권 전세난이 장기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주변시세보다 저렴한 임대료와 장기간(8년) 거주가 가능하다는 장점 때문에 청약자들의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iH 이승우 사장은 “더샵 부평센트럴시티 공급을 필두로 공공지원 민간임대아파트 등의 임대주택 공급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인천 시민의 주거 안정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3만호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는 등 시민의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최고 49층, 28개동으로 구성되어 있는 더샵 부평센트럴시티는 현재 마무리 공사가 진행 중이며, 입주는 올해 5월 예정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