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측 원자력 전문가 “文정부 탈원전에 동의 안 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광주 동구 충장로를 방문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가 새로 영입한 원자력 전문가가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선대위 과학과혁신위원회는 27일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규태 동국대 원자력에너지시스템공학과 교수를 공동위원장으로, 김용희 한국과학기술원(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를 원자력분과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원욱 과학혁신위원장은 회견에서 “원자력 기술과 산업이 과학기술 중심 국가로의 긍지를 쌓아가는 데 큰 역할을 해 왔다”며 “에너지 전환 과정에서 소외된다는 아픔을 (원자력 업계에) 드린 점에 사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한울 3·4호기 건설에 대한 공론화, 혁신형 소형모듈원전(SMR) 등 신산업 발굴을 약속했다. 이어 “포용의 정신으로 원자력 과학자, 원자력 산업계와 소통·공감하며 미래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차별화하는 메시지로 해석됐다.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광주 동구 충장로에서 이낙연 전 대표의 연설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규태 신임 공동위원장도 탈원전 정책에 대한 반감을 내비쳤다. 그는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소통과 토론을 통해 국가 발전을 위한 최적의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 후보가 주장하는 ‘감(減)원전’ 정책에 대해선 “아직 정확한 의미가 파악되지 않았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서도 국가 성장동력으로서 원자력의 역할을 충분히 이해하고 저를 부른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어떤 것이 가장 올바른 정책이냐 하는 것에 대해서는 원자력 산업계의 문제 등을 포함해 종합적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탈원전 정책에 비판적인 인재 영입은 이 후보의 차별화 기조와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이 후보는 지난달 22일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 결정에 대한 재검토 입장을 밝히면서 “이재명정부의 미래 원자력 발전 정책은 감원전 정책”이라고 선언했다.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선언 이후 건설이 중단된 원전은 경우에 따라 다시 지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