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한, 폭행혐의 무혐의 처분…‘무고죄’ 대응도 검토

검찰, 증거불충분 ‘무혐의’ 처분
이규한 측, 운전기사에 무고죄 등 강력한 법적 대응 검토

배우 이규한

배우 이규한(42)이 검찰에서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아 폭행 혐의에서 벗어났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 박규형)는 27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등의 혐의를 받은 이규한에 대해 전날 증거불충분으로 혐의없음 처분을 했다고 밝혔다.

이규한은 2020년 8월 서울 강남 인근에서 술에 취한 채 일행과 함께 차량을 타고 이동하던 중 운전기사와 시비가 붙었다. 운전자는 당시 이규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강남경찰서에 정식 수사를 요청했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2일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고, 검찰 조사 끝에 혐의없음으로 결론 내렸다.

이에 이규한 측은 운전기사를 무고죄 등의 혐의로 고소하는 등 강력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1월 폭행 혐의 피소 보도가 나왔을 당시에도 이규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폭행 사실을 강하게 부인한 바 있다.

그는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려 마음이 무겁습니다. 2020년 8월에 있었던 일이 1년 3개월이 지나도록 절 괴롭히고 있네요. 지금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은, 전 제 목숨을 걸고 폭행, 폭언 그 어떤 것도 하지 않았습니다”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후 공황장애 증상이 악화된 이규한은 출연 예정이었던 JTBC 드라마 ‘그린 마더스 클럽’을 비롯해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 하차했다.

1998년 ‘사랑과 성공’으로 데뷔한 이규한은 ‘내 이름은 김삼순’, ‘그대 웃어요’ 등 다양한 작품활동을 펼쳤으며, ‘우리 동네 예체능’, ‘집밥 백선생’ 등 여러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