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고 왕자’ 조나단 “귀화 결심, 군 입대 생각 있다”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한국 귀화 결정 사실을 알리는 조나단. 유튜브 캡처

콩고민주공화국 출신 방송인 조나단 욤비(21)가 최근 귀화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조나단은 2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40만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구독자 40만명 돌파 기념 방송을 하면서 “최근에 대한민국 국적으로 귀화를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8살에 한국에 온 조나단은 “(한국은) 조국 대신 가족들을 받아주고 보호해줬다”며 “‘인간극장’ 출연을 계기로 한국 사회에서 정말 많은 관심을 받았다. 대한민국 국민이 돼서 사회의 일원으로 (받은 관심에) 보은해 나가야겠다 생각했다”고 귀화를 결심한 이유를 전했다.

그는 현재 귀화 서류를 준비 중이라고 밝히며 “국민이 되고 싶다고 해서 될 수 있는 게 아니고 한국에서 저를 받아줘야 하는 거라서 짧게는 1년, 길게는 1년 반 이상도 걸린다”고 덧붙였다.

조나단은 군 복무에 대한 생각도 함께 전했다. 그는 “같이 다니던 친구들이 다 군대에 갔고 다녀온 친구들도 있는데 가족과 대한민국을 지키는데 일조하는 게 멋있더라”며 “대한민국이 저와 가족 구성원을 지켜줬기 때문에 나도 한국을 지키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된다면 일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 기회가 주어진다면 감사할 것 같다”고 말했다.

조나단의 아버지 토나 욤비(55)는 콩고민주공화국 내 작은 부족국가의 왕자 출신으로 알려졌다. 토나 욤비는 부패 관료를 고발했다는 이유로 자국에서 탄압을 받다가 지난 2002년 한국으로 들어왔다.

이후 토나 욤비는 2008년 난민 지위를 인정받았다. 이 가족은 2013년 방송된 KBS 1TV ‘인간극장’에 출연해 큰 인기를 끌었다.

현재 조나단은 한국외국어대학교 정치외교학과에 재학 중이며, 구독자 약 40만명을 보유한 유튜버이자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