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가상화폐 사업 손 뗀다… 2억 달러에 매각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AP뉴시스

페이스북이 2년 넘게 추진했던 가상화폐 사업을 정리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시간) 현재 메타로 사명을 변경한 페이스북이 가상화폐 개발 프로젝트 ‘디엠 어소시에이션’을 청산했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디엠 어소시에이션이 개발한 기술을 블록체인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실버게이트 캐피털에 2억 달러(한화 약 2400억 원)에 매각했다.

실버게이트 캐피털은 지난해 디엠 어소시에이션이 개발한 가상화폐를 발행키로 했던 캘리포니아주(州)의 금융회사다. 당시 이 계획은 감독기관의 승인을 받지 못해 무산됐다.

페이스북이 가상화폐 사업에 발을 들인 건 2019년이다. 페이스북의 계획은 달러화나 유로화 등 다양한 통화로 구성된 통화 바스켓에 연동되는 단일 가상화폐 출시하겠다는 것이었지만, 프로젝트는 원활히 진행되지 않았다.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에 미칠 영향, 돈세탁과 테러단체 지원 등에 사용될 가능성을 우려하는 주요국 정부와 금융감독기관의 반대 때문이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미국 하원 청문회에서 가상화폐가 금융 사업의 혁신과 함께 금융서비스에서 소외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각국 규제기관들의 시각을 바꾸기엔 역부족이었고, 이런 과정에서 초기 사업 참여자인 비자, 마스터카드, 페이팔 등이 중도 하차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메타에서 가상화폐 개발을 총괄해온 데이비드 마커스도 지난해 말 회사를 떠났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