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재산, 10개월만에 3억↑…장남 예금·빚 다 늘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재산이 지난해에만 3억원가량 증가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공개한 1월 고위공직자 수시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이 후보는 지난해 10월 경기도지사 퇴임과 함께 총 31억5900만원을 신고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해 3월 고위공직자 정기재산공개 당시에는 2020년 12월 당시 보유 재산을 기준으로 28억6400만원을 신고했다. 결국 2020년 12월부터 지난해 10월 퇴임 때까지 10개월간 총 2억9500만원의 재산이 늘어난 셈이다.

재산 증가액의 대부분은 집값 상승분이 차지했다. 부인 김혜경씨와 공동명의로 보유한 경기도 성남 분당구 아파트(164.25㎡) 가액이 10억1300만원에서 13억3100만원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3억2500만원으로 신고했던 현금은 예금 입금 등의 사유로 전액 감소했다. 은행 예금은 10억800만원에서 13억2200만원으로 늘었다.

이 후보의 사인 간 채권은 5억500만원으로 변동이 없었다. 이와 함께 본인 명의의 콘도 회원권(2000만원)과 2006년식 뉴체어맨 차량(407만원)도 신고했다.

이 후보의 장남(30세)은 채무와 예금이 비슷한 수준으로 증가했다. 우선 지난해 1200만원이었던 장남의 채무는 이번 신고에서 2300만원으로 1100만원 가량 늘었다. 장남의 예금액도 5100여만원에서 약 6300여만원으로 1200만원 가량 증가했다. 이 과정에서 예금의 순증가액은 6200만원, 순감소액은 5000만원 가량으로 나타나는 등 복잡한 현금 흐름도 보였다.

이 후보의 차남(29세)의 경우 채무는 없었고, 예금은 지난해 6900만원에서 올해 6800만원으로 소폭 줄었다.

앞서 지난해 12월 한 인터넷 매체가 이 후보 장남의 예금이 급증했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당시 국민의힘 선대위 허정환 상근부대변인은 “(장남이) 도박으로 거액을 번 것이냐. 도박 자금의 출처와 규모를 밝혀야 한다”고 공세를 폈다. 이에 이 후보 측 관계자는 “이 후보가 2019년 장남과 차남에게 5000만원씩을 증여한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