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대통령 절대 안 돼” 與출신 26명, 尹지지 선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이북5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이북도민·탈북민 신년하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이 되는 일은 결단코 저지해야 한다”

홍기훈 전 민주당 의원, 유재규 전 새천년민주당 의원 등 범여권 출신 정치인 26명이 27일 “정권연장은 시대적 죄악”이라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홍 전 의원, 유 전 의원, 김성호 전 열린우리당 의원과 민연식 전 서울시의회 부의장, 김종구 전 민주평화당 최고위원 등 26명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우리는 오랫동안 소위 진보 진영이라고 하는 민주당, 국민의당, 민주평화당 등에서 정치활동을 했고, 김대중 대통령의 남북 교류협력과 동서화합 정책, 노무현 대통령의 탈권위와 지방분권 정치에 뜻을 함께했었던 사람들”이라며 “오늘 우리는 윤석열 후보를 대통령 만드는 데 힘을 모으는 영입 행렬에 동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 정부라고 자처하는 문재인 정부는 무능력, 위선, 양극화, 남북문제, 경제위기, 청년 실업 등으로 국민 생활을 피폐하게 만들었으며 위선적인 내로남불 정권으로 바뀌었다”며 “잠시나마 이러한 세력들과 함께했음이 부끄러울 정도로 나라를 엉망으로 망가뜨렸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대통령이 되는 일은 결단코 저지해야 한다”고 했다.

또 “지금의 시대정신은 단연코 정권교체”라며 “지역·계층·이념으로 갈라치기 하는 정권 연장을 강력하게 거부한다. 윤 후보와 함께 정의롭고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데 함께할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이 본부장으로 있는 윤 후보 직속 정권교체동행위원회 대외협력본부에서 활동하게 된다. 새천년민주당·국민의당 출신인 이 의원은 21대 총선에 무소속 출마해 당선한 뒤 지난해 12월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