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인 명예 되찾겠다”…尹, 北피살 공무원 아들에 답장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020년 서해상에서 북한군에게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아들에게 답장 편지를 보내 “북한에 의해 죽임을 당한 고인의 명예를 되찾아 드리겠다”고 27일 약속했다.

윤 후보는 이날 피살 공무원 아들 이모(19)씨에게서 받은 편지를 페이스북에 공개하면서 “오늘 편지 한 통을 받았다. 북한군의 총격에 숨진 고인의 아드님이 보낸 공개 편지였다”며 “편지를 읽고 너무나 가슴이 아팠고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이씨가 이날 오전 윤 후보에게 “아버지의 명예를 되찾는 일에 함께해달라”며 자필 편지를 보내자 답문을 남긴 것이다.

윤 후보는 “갓 스무 살이 된 아들이 아버지의 명예를 되찾기 위해 1년 4개월간 청와대, 국방부, 해경 등을 상대로 정보공개청구를 하고, 1인 시위를 하며, 우리나라와 미국 대통령에게 편지까지 보냈다. 하지만 남은 가족은 남편, 아버지의 시신조차 확인하지 못한 채 ‘월북자’의 가족이 돼버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는 우리 국민을 지키지도 못했고, 정부는 억울한 유족들의 마음을 어루만지기는커녕 고인을 매도하고 명예를 더럽혔다. 제대로 된 나라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그 날의 진실을 밝혀 아버지의 명예를 회복하고 어머니, 동생과 함께 평범한 삶을 살고 싶다는 청년의 절규를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지금까지 이를 무시하고 매도한 정부는 진심으로 사죄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씨의 아버지는 2020년 9월 22일 서해 최북단 해상에서 어업 지도 활동 중 실종됐다가 북한군에 피살됐다. 북한군은 그를 사살한 뒤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당시 ‘A씨가 자진 월북했고, 북측이 총격을 가한 후 시신을 불태웠다’는 취지로 발표했다. 원인철 합참의장은 2020년 10월 국회 국정감사에서 ‘(당시 북한군 감청 자료에) 월북을 의미하는 단어가 있었냐’는 질의에 “있었다”고 답했다.

이씨는 이날 오전 윤 후보에게 보낸 편지에서 “아버지께서 북한군의 총살에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은 지 1년 4개월이 지났다. 진짜 제 아버지인지 확인도 못 한 채 저와 동생은 ‘월북자 자식’이 돼 지옥 같은 시간을 버텨내고 있다”며 “(진실을 찾겠다던) 대통령님의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남은 것은 대통령에 대한 배신감과 상처뿐”이라고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씨에게 위로 편지를 보내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진행하고 진실을 밝혀낼 수 있도록 내가 직접 챙기겠다고 약속드린다”고 언급했지만, 이를 지키고 있지 않다는 취지였다.

이씨 등 유족 측은 지난해 11월 청와대 국가안보실, 국방부, 해경을 상대로 북한군 피격 당시 보고 받은 서류 등을 공개하라며 정보공개 청구 소송을 제기해 1심에서 일부 승소했다. 하지만 청와대와 해경은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아래는 이씨가 윤 후보에게 보낸 편지 전문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페이스북 캡처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