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지대지 전술유도탄·순항미사일 시험발사 동시 공개

“25일엔 장거리 순항미사일 발사…1800㎞ 비행” 사흘 만에 확인
김정은, 군수공장 시찰·김여정 동행…날짜와 장소는 공개 안해

27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이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체 발사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전날 지대지 전술유도탄 시험발사와 지난 25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각각 성공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발사일이 다른 두 기종의 발사 및 타격 장면을 동시에 공개하면서 대남 타격 능력 과시를 극대화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1월 25일과 27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체계 갱신을 위한 시험발사와 지상 대 지상(지대지) 전술유도탄 상용전투부 위력 확증을 위한 시험발사를 각각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또 “발사된 2발의 전술유도탄들은 목표 섬을 정밀타격하였으며 상용전투부의 폭발위력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된다는 것이 확증되었다”고 했다. 북한이 이날 공개한 사진을 보면 지대지 전술유도탄은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개량형’으로 추정된다.

조중통은 지난 25일 발사된 순항미사일에 대해서도 뒤늦게 발사 성공 사실을 보도했다. 이 매체는 “발사된 2발의 장거리 순항미사일들은 조선 동해상의 설정된 비행 궤도를 따라 9137초(2시간 35분 17초)를 비행하여 1800㎞계선의 목표 섬을 명중하였다”며 “장거리 순항미사일 체계의 실용적인 전투적 성능은 나라의 전쟁억제력 강화의 일익을 믿음직하게 맡게 된다”고 말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전 북한이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을 쐈다고 밝혔다. 합참은 미사일 비행 거리를 약 190㎞, 고도는 20㎞가량으로 탐지했다.

이날 발사는 새해 들어 6번째 무력 시위다. 지난 25일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뒤 불과 이틀 만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20일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유예(모라토리엄) 철회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후 일주일 만에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한편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군수공장을 시찰했다고 밝혔으나 날짜와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의 군수공장 시찰은 2019년 6월 자강도 일대 군수공장 이후 2년 8개월 만이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