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독서실 방석에 ‘바늘’ 몰래 꽂아…경찰 “가해자 추적 중”


서울 관악구의 한 독서실에서 몰래 의자에 꽂아 놓은 바늘에 찔렸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이 같은 신고를 접수하고 가해자를 추적 중이다.

피해자 A씨는 지난 24일 오후 3시30분쯤 관악구 신림동의 한 독서실에서 자신의 지정 좌석에 앉았다가 방석 아래 꽂혀 있던 바늘에 허벅지 부위를 찔렸다. A씨는 큰 상처를 입지는 않았다.

해당 독서실은 공무원 5급 공채시험인 행정고시를 준비하는 대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피해자 조사 이전”이라며 “가해자에게는 폭행 혐의가 적용될 예정이고 유사한 사례가 있었는지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