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따라 김혜경도 눈물…“욕설논란, 계속 책임질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부인 김혜경씨.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가 남편이 지난 24일 경기 성남시 상대원시장에서 눈물을 흘렸던 연설을 떠올리며 눈물을 훔쳤다. 남편의 욕설 논란에 대해서는 “계속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했다.

김씨는 이 후보의 상대원시장 연설에 대해 “남편 얘길 듣고 저도 울었다”며 “펑펑 우는 목소리를 들으면 저도 자꾸 울까 싶어서 그 뉴스가 나오면 TV소리를 낮췄다”고 28일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는 인터뷰 중에도 연설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앞서 이 후보는 상대원 시장에서 어머니가 공중화장실에서 일했던 일화 등 아픈 가족사를 고백하며 흐느낀 바 있다.

‘욕설 녹음파일’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복합적인 게 있다. 당시 1~2년간 있었던 일이 아니라 수십 년간의 것들이 쌓여서 생긴 일”이라면서도 “죄송한 일이다. 있어서는 안될 일이었다. 남편이 계속 책임져야 할 일이기도 하다”고 언급했다.

김씨는 이 후보의 친형 고(故) 이재선씨와의 갈등에 대해 “형님과의 문제도 그때 (형님의 성남시정과 관련한 요구를) 남편이 한마디 들어줬어도 되는 거였다”며 “남편이 그때는 시장이 된 게 처음이라서 ‘스킬’(대응방식)이 좀 모자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재명 김혜경 부부. 연합뉴스

지난해 7월부터 전국 곳곳을 다니며 민생 밀착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김씨는 ‘이 후보가 집에서 어떤가’라고 묻는 여성들의 질문에 “이재명은 인간적으로 따듯하고 저보다 눈물도 많다”고 답한다고 얘기했다.

김씨는 평일에 사람들을 만나며 들은 말을 주말이면 남편에게 전한다고 한다. 이 후보가 지난 25일 발표한 ‘여성농업인 특수건강검진 확대’는 김씨가 역할을 한 대표적 공약이다. 김씨는 “여성 농업인들이 특히 근골격계 질환을 많이 앓는다는 사연을 듣고는 밤에 남편을 붙잡고 ‘꼭 넣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씨는 이 후보가 여성의 지지를 얻지 못하는 데 대해 “여론조사를 보면 좀 답답하긴 하다. 저는 ‘이대남’(20대 남성) ‘이대녀’(20대 여성) 사실 이렇게 표현하기도 싫다”며 “여성·남성 정책이 따로 있는 게 아니지 않나. (이 후보가) 끝까지 소신을 지켜서 (여성·남성을) 갈라치기하고 나누는 정치인이 아니라, 통합하고, 함께 잘 살게 하는 그런 정치인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녹취록’에 대해서는 “들어보긴 했지만 내 느낌을 말씀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 국민이 들어보고 판단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대선 후보의 배우자도 검증 대상이라고 보나’라는 질문에는 “대통령이 될 사람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그래야 한다”고 답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