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전사 투입·크레인으로 잔해 철거…붕괴사고 수색방안 논의

매몰·실종자 2명 구조와 남은 3명 흔적 찾기에 몰두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가 18일째에 접어든 28일 신원이 확인된 매몰·실종자를 잔해 속에서 꺼내기 위한 수습·구조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24시간 수색 체제 5일째인 이날 오전 6시 45분 구조대원 205명과 장비 49대, 인명구조견 4마리, 드론 4대 등을 투입해 27~28층 2호 라인의 집중 탐색에 들어갔다.

인명구조견, 드론은 동시에 무너져 내린 23~38층 고층부에서 남은 실종자 3명의 흔적을 찾고 있다.

중수본은 유압·절단 장비를 활용해 지난 25일과 27일 매몰·실종자들이 잇따라 발견된 지역의 진입로 확보작업도 진행 중이다. 겹겹이 쌓이고 끊어진 철근이 마구 얽힌 잔해를 깨거나 삽으로 치우면서 29층 등 상층부에서 진입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하지만 매몰·실종자들이 발견된 27~27층은 슬래브 더미가 떡시루처럼 층층이 내려앉은 데다 낭떠러지와도 가까워 수습·구조를 마칠 때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붕괴 현장에서는 지난 25일 27층 2호실 안방 위쪽에서 두 번째 발견한 매몰·실종자의 혈흔과 작업복이 발견됐다. 이어 27일에는 28층 2호실에서 내시경 카메라를 통한 수색 작업 과정에서 세 번째로 찾은 실종자의 신체 일부가 포착됐다.

두 번째, 세 번째 실종자의 신원도 확인됐다. 중수본은 두 번째로 발견된 실종자의 혈흔 채취를 거친 DNA부석과 지문을 통해 이들의 신원을 파악했다.

시공사 현대산업개발은 25~30층 구간에 잭 서포트(수직 하중을 버텨낼 가설 지지대)를 추가 설치하고 있다. 붕괴사고가 발생한 아파트 건물의 안정화를 꾀하는 작업이다.

구조대원과 보급품 운송을 위한 승강 리프트 오는 30일까지 설치한다. 리프트가 오르내리면 상층부 수색에 속도를 내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붕괴사고 현장에서는 지난 14일 첫 매몰·실종자가 숨진 채 수습된 이후 2명을 꺼내기 위한 구조와 남은 3명을 찾기 위한 수색과 수습·구조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중수본은 수색작업에 속도를 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날 특수전사령부와 보병사단 등 육군의 현장 투입을 타진하기 위해 국방부 관계자가 현장을 방문한 데 이어 군산 등에서 옮겨와 타워크레인 해체에 투입한 이동식 크레인을 대형 잔해 철거에 투입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설 명절을 코앞에 둔 매몰·실종자 가족들은 한숨만 내쉬고 있다. 피해자가족협의회 대표 안모(46)씨는 “하루 이틀 간에 걸쳐 한꺼번에 구조됐으면 한다”며 ”설 명절은 남의 나라 얘기”라고 말했다.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이날 사고원인 규명을 위한 소환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전날 경찰에 출석한 현대산업개발 직원 3명은 “동바리 제거는 하청사 직원들이 알아서 한 것”이라고 책임을 떠넘기는 진술을 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