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영문표기 ‘루나 뉴이어’로…“중국만의 명절 아냐”

구글 캘린더·유엔, ‘설’을 ‘중국설’(Chinese New Year)로 표기해

인스타그램 캡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28일 설 영문 표기를 ‘음력설’(Lunar New Year)로 바꾸는 캠페인을 시작한다.

최근 설 연휴를 앞두고 해외에 거주 중인 팔로워들이 서 교수에게 제보한 바에 따르면 구글 캘린더와 유엔 등 여러 곳에서 ‘설’을 ‘중국설’(Chinese New Year)로 표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 교수는 “서구권 주요 도시의 차이나타운에서는 설날을 맞아 큰 행사가 진행돼왔고, 이로 인해 뉴스의 한 장면으로 많이 소개되어 ‘Chinese New Year’로 인식되어 온 것은 사실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설날이 중국만의 명절이 아닌 한국, 베트남, 필리핀 등 다양한 아시아 국가들이 기념하는 명절이기에 ‘Lunar New Year’로 바꾸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해 캐나다 총리가 설날 당일 중계된 뉴스에서 “Happy Lunar new year. 감사합니다”라고 축하 인사를 했으며 공식 사이트에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한국식 새해 인사를 하기도 했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캐나다 공식 사이트에는 나라별로 설 인사를 올려놓았다.

이번 캠페인은 해외에 거주 중인 재외동포와 유학생들이 ‘Chinese New Year’로 표기된 사례를 서 교수 인스타그램으로 제보하면 관련 기관 등에 서한을 보내 고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