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 청년 주거비 부담 완화 ‘머물자리론’ 시행


부산시가 청년 주거비 부담을 완화하는 ‘머물자리론’을 시행한다.

부산시는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하고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청년 임차보증금 대출이자를 지원하는 ‘머물자리론’을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머물자리론은 한국주택금융공사가 임차대출금 전액을 보증하고 부산은행이 연 1.5% 금리로 최대 1억 원까지 보증금 대출을 실행하며 부산시가 대출이자를 연간 최대 150만 원까지 최장 4년간 청년들에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1~3분기를 분기별로 나눠 대상자를 모집해 총 1000명을 지원한다.

신청 대상은 부산에 거주하는 무주택 청년(만 19~34세) 세대주로 본인(부부합산)으로 연 소득이 4000만원 이하여야 하고 임대차계약 체결 후 보증금 5% 이상을 지급해야 하는 등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지원 가능 주택은 부산시 소재 주택 및 주거용 오피스텔로 임차보증금 2억원 이하이면서 전·월세 전환율 6.1% 이하인 주택이다. 특히 올해는 기존의 자격요건 중 ‘부모명의 1주택 이하’ 조건을 없애는 등 대상자 범위를 확대했다. 하지만 주택소유자, 기초생활 수급자(생계, 주거), 정부 주거지원사업 참여자 및 기존 머물자리론을 지원받은 사람 등은 머물자리론을 이용할 수 없다.

신청은 다음 달 14일부터 3월 6일까지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올해는 더 많은 청년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 규모와 대상 범위를 확대했다”며 “머물자리론 사업이 부산 청년들에게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