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oL 캐릭터 ‘질리언’ 코스프레한 국회의원

이상헌 의원 “게임 캐릭터처럼 국내 게임 산업 ‘서포터’ 되겠다”

‘리그 오브 레전드’ 게임 캐릭터 질리언을 코스프레한 이상헌 의원. 의원실 제공

게임 산업 관련 의정 활동을 활발히 벌여온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에 참여했다.

28일 이 의원은 SNS 페이지를 통해 “리그 오브 레전드의 서포터이자 대표 노인 캐릭터 ‘질리언’으로 명절 인사 드린다”면서 “대한민국의 게이머 여러분, 질리‘헌’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는 게시글과 함께 코스프레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이 의원은 “기획 단계에서도 그랬지만, 본격적으로 분장을 시작하면서는 무척 쑥스러웠다”면서도 “앞으로 국회의 질리언이 되어 우리나라 게임 산업의 서포터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 의원은 게임 산업 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의정 활동을 공언했다. 그는 우리나라의 게임 시장에 적절한 규제가 부재했던 탓에 기형적 성장을 반복해왔다면서 “아군에게 경험치를 제공하는 질리언처럼 앞으로도 게임과 이스포츠 관련 좋은 정책들을 꾸준히 만들어 우리나라 게임 이용자의 불만을 해소하겠다”라고 말했다.

특히 청년 세대와 중장년 세대의 심리적 단절 문제를 지적하면서 “시간을 자유자재로 밀고 당길 수 있는 질리언처럼 게임이라는 훌륭한 매개체를 활용해 세대 간 단절 현상을 완화하겠다”고 적었다.

이어 동료를 부활시키는 ‘질리언’ 캐릭터의 궁극기를 빗대며 “질리헌은 한국 게임을 한국 게이머들의 자랑거리로 부활시키기 위해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리그 오브 레전드’ 게임 캐릭터 질리언을 코스프레한 이상헌 의원. 의원실 제공

‘리그 오브 레전드’ 게임 캐릭터 질리언을 코스프레한 이상헌 의원. 의원실 제공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